아이디   
패스워드
SK텔레콤 '세계 5G 1번지' 구축···명동, 을지로, 종로 아우른다
none
439 doul 2018-11-15 52
SK텔레콤은 명동 관광특구, 정보통신기술(ICT)체험 랜드마크 을지로 본사 '티움', 종로 
종로 '스마트 오피스'를 아우르는 '세계 5G 1번지'를 구축한다.

SK텔레콤은 14일 롱텀에벌루션(LTE) 기지국보다 크기·무게는 줄이고 데이터 처리
효율은 8배 높인 5세대(5G) 이동통신 기지국을 공개했다. 전파를 특정 위치에 집중
하는 '빔포밍'을 비롯해 최신 기술을 집약했다.

SK텔레콤이 공개한 5G 기지국은 구성부터 LTE와 달랐다. LTE 기지국은 RU(Radio
Unit=광중계기)와 안테나를 각각 설치한다. 5G 기지국은 RU와 안테나, 데이터를 처
리하는 DU 기능 일부를 'AAU(Active Antenna Unit)'로 통합했다.

일체형 AAU는 설치·확장이 용이하다. LTE 기지국은 광중계기와 안테나를 별도 설
치하기 때문에 최소 10㎡(약 3평)이 필요하다. AAU는 높이 1m, 폭 23㎝, 무게 24㎏으로 설치 공간이 많이 필요하지 않다
으로 설치 공간이 많이 필요하지 않다. SK텔레콤과 삼성전자는 LTE 대비 2~3배 많
은 기지국을 설치해야 하는 5G를 감안, 새로운 형태 기지국을 설계했다.

DU 기능 일부를 AAU에 넣은 것은 5G가 요구하는 초저지연을 실현하기 위해서다.
DU 집중국사에서 AAU까지 연결된 유선망(프런트홀) 사이에 데이터가 오가는 과정
을 최소화하는 게 목적이다. 장비 구조는 간소화하고 투자비를 줄이는 효과도 거
둘 수 있다.

AAU는 작아졌지만 기능은 고도화됐다. LTE 기지국당 4개 였던 안테나(4T4R)를 32개
로(32T32R) 늘려 다중안테나(Massive MIMO) 기능을 구현했다. 최소 8배 많은 데이
터를 처리, 통신 속도를 높일 수 있다.

RU와 안테나, 데이터를 처리하는 DU 기능 일부를 AAU(Active Antenna Unit)로 통합
했다.>

SK텔레콤은 AAU에 '빔포밍' 기능을 담았다. 사용자가 몰리는 곳으로 전파를 집중, 효율을 높이는 기술이다
효율을 높이는 기술이다. 다수에게 동시에 데이터를 전달하는 '다중 사용자 MIMO
(MU-MIMO)'도 구현했다. 이용자가 늘어도 같은 주파수 용량을 할당, 속도 저하를
막는다. 이동체를 추적해 전파를 전달하는 '빔트래킹' 기술도 탑재했다.

SK텔레콤은 이날 현장을 공개한 명동을 비롯해 강남역과 안산 등 수도권, 주요 광
역시에 5G 기지국을 설치하고 있다. 현재는 본격적 장비 구축에 앞서 셀 플래닝에
따른 시뮬레이션 결과값과 현장 테스트 값을 보정하는 단계다. 이후 장비 구축과
최적화를 진행한다.

셀 플래닝과 시뮬레이션에는 SK텔레콤이 지난해 초 자체 개발한 '5G T-EOS' 솔루션
을 활용했다. 1000만개 건물 데이터베이스, 3D 맵 기반 분석 기술을 반영했다.

SK텔레콤은 '5G T-EOS' 솔루션이 34년간 쌓인 SK텔레콤 기술의 결정체라고 자평했
다. SK텔레콤은 이를 토대로 '5G 대동여지도'로 불리는 전국 네트워크 지도를 설계
했다.

강종렬 SK텔레콤 ICT인프라센터장은 “글로벌 통신사 대비 상용화 과정에서 여러
단계 앞서나가고 있다”면서 “발 빠른 준비는 최적의 준비로 이어지는 만큼 5G 상
용화 준비에 더욱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 (전자신문)
삼성전자·노키아·에릭슨, 5G 장비 연동 착수···화웨이·ZTE는 미정
꼬릿말 >>
 
외 환 기준율
미국(USD) 1,126.50
유럽(EUR) 1,284.60
일본(JPY) 1,002.80
중국(CNY) 163.34
스위스(CHF) 1,133.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