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중국 텐센트 vs 알리바바…전방위 '힘겨루기'
none
21 doul 2014-02-24 6233
아주경제 배인선 기자 =최근 중국 내에서는 3대 IT 기업인 바이두(百度), 알리바바
(阿里巴巴), 텅쉰(騰訊 텐센트)의 앞글자를 따서 만든 ‘BAT’라는 단어가 중국 3
대 IT기업의 상징으로 통용되고 있다.

특히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인 알리바바와 중국 인터넷 기업 중 최대 시가총액
을 자랑하는 텅쉰은 온라인쇼핑, 모바일 메신저, 택시예약, 온라인금융상품, 게
임, 온라인 여행 등 전방위에서 ‘영역 넓히기’에 나서며 힘 겨루기 하고 있는 모
양새다.

◆온라인쇼핑 결제를 시작으로

두 기업이 가장 먼저 맞붙은 것은 지난해 8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강자 텅
쉰 산하 모바일 인스턴트 메신저인 웨이신(微信 위챗)이 온라인쇼핑과 결제기능을
새롭게 선보이며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기업인 알리바바에 도전장을 내밀면서부터
다.

웨이신은 산하에 기업계정을 만들어 온라인 쇼핑기능을 개통하고 웨이신 산하 온라
인결제시스템을 통해 가입자들이 결제할 수 있도록 했다. 웨이신 회원이 일부 기
업 계정을 추가해 관련 상품을 구입하면 텅쉰 산하 결제사이트인 차이푸통(財付通)
을 이용하거나 은행카드로 직접 대금을 결제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이다.

맥도날드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진펑청샹(金鳳成祥) 제과점, 인타이(銀泰) 백화점,
톈훙(天虹)쇼핑몰, 마오예(茂業)백화점, 왕푸징(王府井)백화점과 잭존스, 오닐, 베
로모다 등 의류브랜드, 웨이신 계정을 만들어 온라인쇼핑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알리바바 '라이왕' 출시…웨이신에 '도전장'

이에 지난해 9월 알리바바도 곧바로 텅쉰의 웨이신에 대항해 모바일 인스턴트 메신
저 ‘라이왕(來往)’을 출시했다.

출시 당시 알리바바 마윈(馬雲) 회장이 직원들에게 '만약 11월 말까지 100개 이상
의 기업이 라이왕을 사용하지 않는다면 올해 상여급은 모두 포기해야 할 것'이라
고 했을 정도로 라이왕 보급에 공을 들였을 정도다. 출시 한달만에 가입자 수 1000
만명을 돌파하긴 했지만 여전히 6억명의 가입자를 자랑하는 웨이신에는 훨씬 못 미
치는 수준이다.

◆ 모바일 게임시장서도 '격돌'

올해 초에는 알리바바가 텅쉰이 거의 독점하다시피 하고 있는 모바일 게임 시장 진
출도 공식 선언했다. 알리바바는 특히 게임플랫폼운영자로 게임사업자와의 수익을
각각 2대 7로 나누고, 나머지 1은 교육사업에 기부할 것이라며 기존의 게임 플랫
폼 운영자와는 다른 획기적인 수익 분담 구조를 내놓아 눈길을 끌었다. 특히 모바
일 게임 시장 진출을 위해 알리바바는 텅쉰의 마화텅(馬化騰) 회장의 측근 인물을
영입하는 등 치밀한 준비를 했다.

◆ 택시예약앱, 온라인금융및 여행 시장 '파이 키우기'

최근엔 택시예약 애플리케이션 시장에서도 불꽃 튀는 경쟁 중이다. 알리바바가 수
백만 위안을 투자한 콰이디(快的)택시와 텅쉰이 1500만 달러를 투자한 디디(滴滴)
택시가 두 주인공이다.

지난 1월 20일 디디택시가 웨이신의 결제사이트를 이용하는 승객과 택시를 위해
총 상금 2억 위안을 준다고 선포한 바로 그 다음날 알리바바가 밀고 있는 콰이디택
시가 알리바바 결제사이트인 즈푸바오를 이용한 고객에게 총 5억 위안의 상금을 준
다고 발표하며 서로 고객 유치에 나선 것이 대표적이다.

온라인금융상품 시장도 마찬가지다. 지난해 8월 알리바바 그룹 온라인 결제 자회사
인 즈푸바오(支付寶 알리페이)는 머니마켓펀드(MMF)와 유사한 금융상품 위어바오
(余額寶)를 출시했다.

이 상품은 현 시중은행 예금 금리 연 3.3%의 두 배 가까운 수익률(17일 현재
6.259%)을 보장하며 출시 약 8개월만에 자금규모는 4000억 위안까지 늘었다. 지난
16일 기준 상품 가입자 수도 모두 6100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파악됐다.

알리바바가 '대박'을 터트리자 올해 1월 텅쉰 웨이신을 이용한 온라인 금융상품 리
차이퉁(理財通)을 출시했다. 리차이퉁도 출시 하루 만에 8억 위안의 자금이 몰리면
서 위어바오 추격에 나선 형국이다.

약 4조원 규모에 달하는 중국 온라인 여행시장을 둘러싸고도 두 IT 기업간 경쟁은
치열하다. 텅쉰이 현재 중국 온라인 여행사 퉁청왕(同程網)과 이룽왕(藝龍網)의 지
분을 매입하는 등 온라인 여행시장을 공략하고 있는 가운데 알리바바도 지난해 온
라인여행사이트 충유왕(窮游網)과 모바일 여행앱 자이루상(在路上)을 잇달아 매입
하며 경쟁에 뛰어들었다.


배인선 기자
baeinsun@ajunews.com
©'한·중·영·일 4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원자바오, ‘문혁’ 비극 재연 경계
꼬릿말 >>
 
외 환 기준율
미국(USD) 1,129.50
유럽(EUR) 1,355.74
일본(JPY) 1,014.87
중국(CNY) 171.89
스위스(CHF) 1,175.71
z